긴 겨울이 지나고

봄이 찾아왔습니다 :)

 

세상이 푸릇푸릇하고 

괜히 마음이 두근두근 🥰

 

아직 바람은 좀 차갑지만 

따사롭게 내리쬐는 햇빛을 보면

 

‘봄이구나’

실감하게 되는데요.

 

 

따스한 햇볕에

고개는 자꾸 떨어지고 

 

온몸이 물 먹은 솜 마냥

나른한 이 계절을 맞아 

 

연합인들의 잠을

(잠시) 확 깨웠던 이벤트! 

 

 

바로 2분기 

자.리.뽑.기.였습니다. 

 

 

지난 1분기때와 다르게

선착순으로 

숫자가 적힌 공을 뽑은 이번 자리뽑기!

 

 

 

위치’가 중요  VS ‘이웃’이 중요

 

 

 

👤위치가 중요하다👥👤👥👥👤👥👥

👥👥아니다, 이웃이 더 중요하다👤👥👥

👥👤👥👥웅성웅성👥👤👥👥웅성웅성

 

극강의 밸런스 게임으로

고민하는 연합인들 사이

조용히 웃음 짓던 한 사람… 

 

 

IT사업부의 

S과장님이었습니다.

 

 

1. 출입구 바로 앞 (= 겁나 시끄러움)

2. 사람들 지나다니는 통로 (= 매우 정신산만함)

3. 어느 각도에서나 모니터 노출 (= 딴짓 안 해도 괜히 좀 그럼…)

 

 

그야말로 최악의 조건을 모두 갖춘 자리에서

누구나 원하는 구석(?)으로

 

3개월을 묵묵히 버티고 버텨

최고의 명당을 차지한 그녀-

 

 

자리가 마음에 안 드는

연합인들의 꿈과 희망이자 

 

존버의 아이콘이 된

S과장님의 소감, 안 들어볼 수 없겠죠?