때는 2022년 6월 어느 날…

 

프랑스에 사는 줄 알았던 장발장이

경기도 김포에 나타났다?

빵을 두고 사라졌다?

 

 

후비적…

장발장…?

빵…?

 

네…

오늘 아침 라운지에서 발견된 것

진짜로 장발장이 두고 간 건 아니고요 ㅎㅎ

 

장발장이 훔친 ‘빵’과 닮은

빵입니다 🔫

 

(참고)

 

 

장발장 빵 만큼이나(?) 넉넉한 사이즈에

겉은 바삭 속은 촉촉 담백 쫄깃하던 이 바게뜨!

 

생산관리 김철환 팀장님께서 ‘직접’

연합인들을 위해 만든

홈메이드 건.강.빵.이었는데요

“맛있게 드세요! ^^” 스윗한 메모는 기본

 

“맛있는 거 + 맛있는 거 = 짱 맛있는 거”

안그래도 맛있는 빵 맛

한층 업그레이드 해줄 딸기쨈까지❤️

뇸뇸

 

아침 식사 거르는 저도

팀장님이 만들어주신 빵 덕분에

든든한 오전 시간을 보낼 수 있었는데요 🤤

 

이렇게 월요일 아침마다 맛있는 빵 선물로

저의 월요병을 싸악,,, 치료해준 김철환 팀장님

 

실제로 이 빵 때문에

월요일을 기다린다는 직원도 있었는데…

(누군지는 비밀)

 

아무튼… 오늘도 너무 맛있게 먹은

메이드 바이 팀장님 빵 🥖

 

베이킹을 좋아하시는 팀장님 덕분에

의문의 수혜자 S주임만 행복했다는 결말…로

아름답게 소식 마무리 하면서요

 

팀장님께 다시 한 번

감사의 말씀 전합니다

🥰